= 與前輩任昌丁合作曲目 우리도 그들처럼 (We Were…) =

 

 

 

해줄 말이 없어 눈을 피해봐도

什麼話也不說 也假裝沒看見彼此

그새 떠오른 한마디 참 미안하다고

那時候腦中浮現一句話 “真的很對不起”

 

나를 사랑해준 참 고마운 사람

真的很謝謝你 能夠愛上我這樣的人

이렇게 우리도 어떤 그들처럼

所以我們也和其他人沒什麼不同

 

시간 가면 지워질까요

會隨著時間流逝而抹去嗎

상처받은 이 가슴

這顆傷痕累累的心

끝내 속상한 일로 우리는

我們的最後 還是悲劇收場

 

정말 많이 아플 거예요

這真的會很痛苦

지금보다 많이

比現在更加疼痛

이 세월의 크기 보다

和無盡漫長的歲月相比

사랑한 것보다

和曾經相愛的日子相比

 

이 시절을 가득 채웠던 뜨거운 눈물들

這幾天以來 都是過著以淚洗面的日子

그저 흘러가는 추억으로 보내지 말아요

不要讓我們相愛的證明 變成一場回憶好嗎

 

시간 가면 지워질까요

會隨著時間流逝而抹去嗎

상처받은 이 가슴

這顆傷痕累累的心

끝내 속상한 일로 우리는

我們的最後 還是悲劇收場

 

어제는 바람이 불어서 떠나는 그대를

伴隨著昨日的強風 頭也不回轉身離去的你

더 크게 불러봤어요 안될걸 알면서

明知道沒有用 但還是大聲呼喚著你

 

이 시절을 가득 채웠던 뜨거운 눈물들

這幾天以來 都是過著以淚洗面的日子

부디 스쳐가는 추억으로 보내지 말아요

別讓它成為逝去的回憶 不要這樣好嗎

 

몰라야 했던 너무나 슬픈

不應該知道的 這太難受了

채워지지 않을 우리 지난날

再怎麼修補 我們也回不去了

어디선가 멈춰 선 이 사랑

我們的愛 已在某處劃下終點

 

정말 많이 아플 거예요

這真的會很痛苦

지금보다 많이

比現在更加疼痛

이 세월의 크기 보다

和無盡漫長的歲月相比

사랑한 것보다

和曾經相愛的日子相比

 

이 시절을 가득 채웠던 뜨거운 눈물들

這幾天以來 都是過著以淚洗面的日子

부디 스쳐가는 추억으로 보내지 말아요

別讓它成為逝去的回憶 不要這樣好嗎

 

文章標籤
創作者介紹
創作者 小美 的頭像
小美

☆ XiaoMei の 東方神起 ♥

小美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