= 太王四神記 電視原聲帶 =

 

 

 

마른 풀꽃처럼 야윈 슬픔이

就如同野花枯萎般 一樣的悲傷

엉킨 세월에 잠 못 들 때

每一夜輾轉難眠 日復一日

가슴속을 깊이 파고드는

在內心深處 無止盡的嘆息

거친 한숨에 매달리네

每一嘆息都深深痛擊我的心

 

천년의 눈물을 모으면

倘若我收集了千年的眼淚

이 맘 다 대신할까

就能實現我的願望嗎

노을이 떠난 저 하늘 끝에

直到天空盡頭的光線消逝時

오늘도 서성거리네

我的心 依舊無法平靜

 

이른 새벽 아침 여린 햇살이

清晨的數道曙光 微微投射進來

지난 밤 꿈에 깨어날 때

讓我從睡夢中 驚醒過來

막막했던 어제 그 꿈들이

昨晚的 那一場夢魘

전설 속으로 사라지네

從此消失 化作傳奇

 

천년의 소원을 모으면

倘若我收集了千年的心願

이 맘 다 대신할까

就能實現我的願望嗎

햇살이 떠난 저 들판 끝에

直到原野盡頭的餘暉消逝時

오늘도 서성거리네

我的心 依舊無法平靜

 

저 혼자 떠놀던 낮은 바람이

獨自一人 走在寒風刺骨的風裡

지친 숨결로 헤매일때

煩悶的氣息 讓我疲憊不已

한나절에 내린 이 빗물로

用這場下了半天的雨水

세상의 설움 달래보네

撫慰 洗淨這世界的悲傷

 

천년의 사랑을 모으면

倘若我收集了千年的愛

이 맘 다 대신할까

就能實現我的願望嗎

달빛이 잠든 저 하늘 끝에

直到夜晚高掛的明月入睡時

오늘도 서성거리네

我的心 依舊無法平靜

 

천년의 그리움 모으면

倘若我收集了千年的思念

이 맘 다 대신할까

就能實現我的願望嗎

해오름 비친 저 들판 끝에

直到原野投射的第一道曙光

오늘도 서성거리네

我的心 依舊無法平靜

 

 

創作者介紹
創作者 小美 的頭像
小美

☆ XiaoMei の 東方神起 ♥

小美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